문 대통령 "북미 간 시간 여유 많지 않아…남북관계도 발전시켜야"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01.14 13: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북미 간 시간 여유 많지 않아…남북관계도 발전시켜야"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 간 많은 시간의 여유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북미가 최대한 빨리 대화에 나설 필요가 있고, 우리 정부도 그렇게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북미 간 대화가 단절된 것은 아니지만 여전히 진전되지 못하는 교착상태인 것도 분명하다"며 "이는 결국 상황을 후퇴시킬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본격적인 대선 국면에 접어들면 북미대화를 위한 시간 자체를 마련하는 것이 쉽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다만 북미 정상이 대화 동력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한국 정부의 역할에 대해서도 "신년사에서도 밝혔듯 이제 북미대화만 바라보고 있을 것이 아니라, 북미대화가 교착상태에 놓인 만큼 남북 간에서도 이 시점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여러 현실적 방안을 찾아 남북관계 최대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는 그 자체로도 좋은 일일 뿐만 아니라 북미대화에 좋은 효과를 미치는, 선순환적 관계를 맺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아직은 북미대화의 성공가능성에 저는 더 많은 기대를 걸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