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강제징용 판결' 묻는 日 기자에 "피해자 동의가 가장 중요"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01.14 1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강제징용 판결 문제에 대해 가장 중요한 것은 피해자들의 동의를 얻는 해법안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는 (강제징용 판결 문제와 관련) 여러 차례 해법을 제시했다. 한국 정부는 공동 협의체 참여 의향이 있다. 일본도 그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면서 한국과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의 해법이 유일한 해법이라 생각하지 않고 일본 측이 수정 의견이 있다면 내놓고 한국 측이 제시한 방향과 일본 측이 수정 제시한 방안을 함께 놓고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 나간다면 충분히 해결될 여지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올해 7월 열릴 도쿄올림픽과 관련해 "도쿄올림픽의 성공을 위해선 한국 정부는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남북 공동 입장 등의 방식으로 한반도 평화 촉진하는 장으로 만들어갈 수도 있습니다. 한일 간의 관계 개선이나 교류 촉진하는 기회로도 삼을 수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 때 아베 총리가 참석했듯 일본 도쿄올림픽 때도 한국에서 고위급 대표가 아마 참석하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편집 : 이은경)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