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남북·북미대화, 비관단계 아냐…北, 대화 문 안 닫아"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01.14 10: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남북·북미대화, 비관단계 아냐…北, 대화 문 안 닫아"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남북 간 그리고 북미 간 대화 모두 현재 낙관할 수도 없지만 비관할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및 답방에 대해 여전히 신뢰를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생일 축하 친서를 보낸 것을 언급하며 "그 과정 때문에 논란이 있었는데, 정의용 안보실장의 방미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집무실로 불러 김 위원장에게 생일축하 메시지를 전달해달라고 해서 전달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 만으론 부족하다고 생각했는지 별도로 또 친서를 똑같은 내용으로 북측에 보냈다. 그 사살이 아주 긍정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의 생일을 계기로 북한의 도발행위가 염려되기도 했는데 축하메시지 보내며 대화 메시지 여전히 강조한 것은 대단히 좋은 아이디어였다"며 "높이 평가를 하고 싶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북미 간 대화가 활발한 상태는 아니지만, 두 정상의 신뢰는 계속되고 있다. 대화를 이뤄가려는 노력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남북관계도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대화를 통해 협력을 늘리려는 노력은 지금도 지속되고 있고, 충분히 잘 될 수 있을 거란 낙관적 전망을 가지며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