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 15∼18일 방미…비건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0.01.14 09: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도훈 15∼18일 방미…비건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5일부터 18일까지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양측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운 전략무기 도발을 예고하는 등 긴장이 높아진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북한에 도발 자제와 협상 복귀를 촉구하는 메시지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지난달 15∼17일 비건 부장관이 지명자 신분으로 방한해 이뤄진 이후 한 달만으로, 양측은 지난 1일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결과 보도 직후 전화 협의를 한 바 있습니다.

이도훈 본부장은 방미 기간 다른 미 행정부 인사들과도 만날 예정이며, 17일 예정된 비건 부장관의 취임식에도 참석할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