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검찰, 삼성 준법감시위에 '승계 관련 자료' 요청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0.01.13 21:04 수정 2020.01.13 2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삼성이 자체 독립기구인 준법감시위원회를 만들어서 앞으로는 총수 일가 비리도 감시하겠다고 얼마 전에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검찰이 다음 달 위원회가 공식출범하면 삼성의 경영권 승계 관련 자료를 받아서 넘겨달라고 공식 요청한 사실이 저희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이현영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삼성은 지난 9일 그룹 전체 윤리경영을 감시할 준범감시위원회를 다음 달 초 출범시키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위원장을 맡은 진보 성향 대법관 출신 김지형 변호사는 경영권 승계나 총수 일가 비리도 감시의 예외가 아니라고 선언했습니다.

[김지형/삼성 준법감시위원장·前 대법관 (지난 9일) : 직접 (이재용 부회장을) 만나서 약속과 다짐을 받았다고 말씀드립니다.]

위원회 출범 발표 직후 삼성경영권 승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수신자를 준법감시위원회로 한 공문을 삼성 측에 보냈습니다.

위원회가 출범하면 삼성물산 합병 과정의 배임 의혹,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등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해 검찰과 공유해 달라는 내용입니다.

최근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 소환 때 논란이 됐던 변호사 선임 문제도 언급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회사와 주주에게 손해를 끼친 혐의로 수사를 받는 전·현직 임원들을 삼성이 회삿돈으로 선임한 변호사가 변호하는 건 법 위반 소지가 있으니 대책을 마련해달라는 내용입니다.

검찰이 공문을 보낸 건 이재용 부회장 등 윗선을 겨냥한 수사에 삼성 측이 반발하기에 앞서 수사 명분을 쌓기 위한 의도로 보입니다.

특히 김지형 위원장이 준법감시위원회가 이 부회장 파기환송심 양형을 낮추기 위한 면피용 기구가 아니라고 밝힌 만큼 삼성 측이 어떤 입장을 보일지 주목됩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김종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