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로 벌벌 떠는 동물들…걱정되는 실내 동물원

SBS 뉴스

작성 2020.01.13 10: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자연에서 살아야 할 동물들이 실내 동물원과 같이 사람이 만든 공간에서 지내면 스트레스를 받아 비정상적인 행동을 보이게 됩니다.

전문가들도 한목소리로 우려하고 있는데요, 한소희 기자가 이 문제를 들여다봤습니다.

<기자>

벌벌 떠는 주머니쥐, 좁은 유리방 안을 왔다 갔다 정신없이 돌아다니는 라쿤, 매트 바닥을 쉴 새 없이 파는 미어캣.

실내 동물원에 전시된 동물들을 한 동물보호단체가 촬영한 영상들입니다.

동물들이 스트레스를 받을 때 보이는 전형적인 행동들인데, 영상을 함께 본 전문가도 한 눈에 우려를 나타냅니다.

[이항/서울대 수의학과 교수 : 좋은 상태는 분명히 아닌 것 같습니다. 구석을 파는 모습은 굴을 파는 습성이나 바깥을 탐색하려고 하는 본능을 충족하지 못하기에 나오고요.]

다른 곳은 어떨까, 동물보호단체와 함께 둘러봤습니다.

멸종위기종인 회색앵무가 사람 손이 닿는 곳에 방치돼 있고, 배가 불룩한 쥐는 좁은 전시장 안에 다른 쥐들과 뒤엉켜 있습니다.

구경하는 데 그치지 않고 만지고 먹이 주는 동물 체험 카페처럼 운영되는 곳도 있습니다.

[이형주/동물복지단체 대표 : 콘크리트 바닥과 유리장 같은 걸로 된 생태적 습성으로 살 수 없는 환경에 놓여 있습니다.]

2017년 시행된 관련 법은 동물원을 허가가 아닌 등록의 대상으로 규정해놨습니다.

일정 요건만 갖추면 쉽게 만들 수 있어 실내 동물원은 전국적으로 100곳에 육박합니다.

[이항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 : 서로 만날 일 없는 여러 종을 한꺼번에 키우기도 하고 그런 접촉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어쩌다 한 번씩 신종 질병 발생하면 사회에 재앙이 올 수도 있죠. 실내 동물원 관리하는 것은 국가 차원에서 접근해야 (합니다.)]

동물 복지는 물론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미국이나 유럽연합처럼 등록제를 허가제로 바꿔 철저한 관리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진, VJ : 이준영, 영상제공 : 어웨어) 
 
(SBS 비디오머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