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약속 안 지키면 교제 못 해…먼저 청구권 협정 지켜라"

김지성 기자 jisung@sbs.co.kr

작성 2020.01.12 10: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베 "약속 안 지키면 교제 못 해…먼저 청구권 협정 지켜라"
일본 아베 총리가 지난 1965년 체결된 한일 청구권 협정을 한국 정부가 지켜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사전 녹화를 거쳐 오늘(12일) 방송된 일본 NHK방송 프로그램에서 한국인 징용 피해자 배상과 관련해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을 강제 매각하는 것은 청구권 협정에 명확하게 위반되는 행위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일 관계의 기초인 한일 기본조약과 청구권 협정을 확실히 우선 지키라고 강하게 요구하고 싶다"면서 "약속이 지켜지지 않으면 나라 대 나라도 교제할 수 없으니 이런 상황을 확실히 바꿀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박정희 정권 시절 체결한 한일 청구권 협정에 따라 일본 기업이 한국인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할 책임이 없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아베 총리는 다만 "문제가 있기 때문에 더욱 대화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한일 관계를 어떻게든 개선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