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트럼프의 김정은 생일 축하 메시지 전달"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01.10 20:21 수정 2020.01.10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생일 축하 메시지를 전해달라고 했고, 그래서 어제(9일) 북한에 그 내용을 전했다고 청와대가 설명했습니다. 그제인 8일이 김정은 위원장의 생일이었습니다.

꼬여 있는 북한과 미국 대화에 어떤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전병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워싱턴 백악관에서 면담한 건, 현지 시간 지난 8일입니다.정의용-트럼프 백악관서 만난 자료화면"마침 그날이 김정은 위원장의 생일이라는 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억하고 있었다"고 오늘 귀국한 정 실장은 전했습니다.

[정의용/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 생일에 대한 덕담을 하면서, 그 메시지를 문 대통령께서 김정은 위원장께 꼭 좀 전달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하셨고….]

정 실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생일 축하 메시지가 적절한 방법으로, 어제 북한에 전달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미국이 여전히 대화 의지가 있고, 우리 정부를 통해서 우호적 분위기를 조성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라는 해석을 내놨습니다.

대북정책 기조를 놓고 미국 측과 조율한 정 실장은, '유익한 시간을 가졌다'고 짧게 평가했습니다.

호르무즈 파병에 대해서는 미국의 직접적 언급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정의용/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호르무즈 해협) 안전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우리가 기여하는 방침을 세우고, 어떤 방식으로 할 것이냐에 대해서는 아직도 신중히 검토하고 있습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이란과 이라크에 있는 국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청해부대 활동에 우리 국민의 안전이 포함돼 있어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이 자위대를 파견하는 상황에서, 아덴만에서 활동 중인 청해부대의 작전 해역을 넓히는 등의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뜻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신동환, 영상편집 : 정성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