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아빠 헬멧 쓰고"…소방대원 아빠 장례식에서 훈장 받은 어린 딸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0.01.11 08:36 수정 2020.01.13 17: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소방대원 아빠 장례식에서 아빠 헬멧 쓴 채 훈장 받은 어린 딸호주 산불 진화 작업 중 숨진 소방대원의 어린 딸이 장례식에서 아빠 대신 훈장을 받는 모습에 많은 이들이 안타까워하고 있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현지 시간으로 지난 7일 미국 CNN 등 외신들은 최근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에서 세상을 떠난 36살 농촌 소방대 자원봉사자 앤드류 오드와이어 씨의 장례가 치러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오드와이어 씨는 지난달 중순 트럭을 타고 산불 진화 작업을 하다 갑자기 쓰러진 거대한 나무에 깔려 사망했습니다.

숭고한 죽음을 기리기 위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부부를 포함해 수백 명의 소방대원이 장례식에 참석했습니다.
?소방대원 아빠 장례식에서 아빠 헬멧 쓴 채 훈장 받은 어린 딸하얀색 원피스를 입고 장례식에 나타난 딸 샬럿 양은 아빠의 부재를 체감하지 못하는 듯했습니다. 해맑게 관 주위를 맴돌며 과자를 먹거나 바닥에 누웠고, 슬픔에 빠진 사람들을 향해 손을 흔들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샬럿 양이 아빠가 쓰던 소방헬멧을 머리에 얹고 명예훈장을 받는 모습은 지켜보던 많은 이들의 눈시울을 더욱더 붉게 만들었습니다.
?소방대원 아빠 장례식에서 아빠 헬멧 쓴 채 훈장 받은 어린 딸셰인 피츠시몬스 뉴사우스웨일스주 지역소방국 청장은 이날 추도식에서 "영웅이 떠났다"며 깊은 애도의 뜻을 전했고, 오드와이어 씨의 이름을 새긴 소방차와 최고 수준의 표창을 수여 하며 마지막 길을 배웅했습니다.

(사진='NSW Rural Fire Service'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