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년] '팅글'을 아시나요? 랜선 위로받는 청년들 (ft.유튜버 미니유)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20.01.10 08: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 오디오 플레이어를 클릭하면 휴대전화 잠금 상태에서도 들을 수 있습니다.
-오디오 플레이어로 듣기


[골룸] 불타는 청년 14 : '팅글'을 아시나요? 랜선 위로받는 청년들(ft.유튜버 미니유)

한국인 하루 수면 시간은 7시간 41분. OECD 국가 중 꼴찌입니다.

잠잘 수 있는 절대 시간도 부족한데, 불면증까지 겹쳐 수면장애로 치료받는 이들도 2010년 28만 명에서 2018년 40만 명으로 훌쩍 늘었습니다.

잠들기 힘든 밤, 나만을 위한 힐링 ASMR 채널에 중독되는 청년들이 늘고 있습니다.

한국 ASMR계의 '문익점'으로 불리는 유튜버 미니유와 함께 랜선으로 위로받는 청년들에 대해 이야기 나눠봤습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불타는청년>이 함께 고민하겠습니다.

취재: SBS 이슈취재팀 정혜경, 이세영, 배정훈 기자
구성: 김유미 작가

youth@sbs.co.kr

▶ <골룸: 골라듣는 뉴스룸> 팟캐스트는 '팟빵'이나 '아이튠즈'에서도 들을 수 있습니다.
- '팟빵' PC로 접속하기
- '팟빵' 모바일로 접속하기
- '팟빵' 아이튠즈로 접속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