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인사보복 혐의' 안태근 사건 오늘 선고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20.01.09 08:05 수정 2020.01.09 08: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신이 성추행한 서지현 검사에게 인사보복을 한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은 안태근 전 검사장에 대한 대법원의 선고가 오늘(9일) 내려집니다.

서 검사가 성추행 사실을 폭로한 지 약 2년 만입니다.

안 전 검사장은 법무부 검찰국장 시절 서 검사를 좌천시킬 목적으로 인사를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으며 2심에서는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안 전 검사장은 성추행 사실을 몰랐고, 인사에도 개입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