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변호사 징용해법 제안에 日 관방장관 "전혀 흥미 없다"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1.07 09:21 수정 2020.01.07 09: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일 변호사 징용해법 제안에 日 관방장관 "전혀 흥미 없다"
징용 피해자를 지원하는 한일 양국 변호사들이 내놓은 제안에 대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전혀 흥미가 없다"고 반응했습니다.

6일 오후 위성방송 BS후지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한 스가 관방장관은 사회자가 '인권침해 사실 인정·사죄·배상' 등의 내용이 담긴 변호사들의 제안을 소개하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의견을 묻자 이같이 답했습니다.

스가 관방장관은 징용 문제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모두 해결됐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며 "이 조약은 각 나라가, 입법·행정, 재판소(법원)를 포함한 사법부도 따르는 것이 원칙이다. 우선 그것을 확실히 지키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일본 정부가 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에 제안할 것은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한국 대법원판결에 따라 압류된 일본 기업의 자산 강제 매각(현금화)이 조만간 진행될 가능성에 관해서는 "(일본)정부로서 용납할 수 없는 것"이라고 의견을 밝혔습니다.

스가 관방장관은 사회자가 현금화의 대항 조치는 무엇이 있냐고 묻자 "관계 기업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 정부로서 확실히 대응할 수 있도록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대응하고 싶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자산을 압류당한 일본 기업이 실제 손해를 입지 않도록 정부로서 배려한다는 의미냐'는 물음에 "정부 전체로서, 관계 성청(정부 부처에 해당)을 포함해서 대응이 가능하도록 그런 대응책을 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관방장관은 이날 방송에서 대항 조치의 구체적인 내용을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측근인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앞서 일본 월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심각한 예를 든다면 한국과의 무역을 재검토하거나 금융제재에 착수하는 등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일본 3대 경제단체 중 하나인 게이단렌의 나카니시 히로아키 회장은 7일 보도된 마이니치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징용 문제에 관해 "한국 측이 국가로서 명확한 태도를 어떻게 할 것인가. 그 방향성이 나오면 구체적인 행동이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징용 문제의 해법으로 기금을 만드는 제안이 한국 측에서 나왔으나 원고 측이 반대하고 있는 상황을 거론하면서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