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열심히 살아보려 했는데"…세월호 유가족의 갑작스런 비보

"열심히 살아보려 했는데"…세월호 유가족의 갑작스런 비보

정동연 기자

작성 2019.12.29 20:31 수정 2019.12.30 0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세월호 사고로 아들을 잃었던 아버지가 그제(27일) 숨진 채 발견된 사실이 이틀 만에 알려졌습니다. 미국 같은 경우는 큰 사고의 생존자나 피해자 가족들. 혹은 전쟁에 나갔던 군인들의 마음을 다독이고 치유를 해서 다시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게 해 주는 다양한 사회적인 프로그램들이 있습니다. 우리도 고민을 해 봐야 할 때입니다.

정동연 기자입니다.

<기자>

그제 오전 경기 화성의 한 도로에 세워져 있던 승용차 안에서 세월호 유가족 김 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곳을 지나던 화물트럭 기사가 차 안에 있던 김 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부검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발견되기 하루 전인 26일 밤 개인 사무실에서 가족들에게 전하는 영상을 촬영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다른 유가족들은 김 씨가 세월호 사고로 아들을 떠나 보낸 뒤 남은 가족을 돌보기 위해 2017년 공인중개사 자격증을 따 부동산 중개업을 시작했다며, 갑작스러운 비보에 황망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용기/0416 단원고 가족협의회 간사 : 약을 주머니에 매일 가지고 다닌다는 걸 몰랐어요. 세월호 유가족들은 내면적으로 자식을 잃은 슬픔을 항상 담고 있죠.]

김 씨의 빈소에는 청와대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등이 찾아 유족들을 위로했습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김 씨의 장례를 세월호 유가족장으로 치르고 싶다는 뜻을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전경배, 영상편집 : 전민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