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에 등장한 '대형 선물상자'…그 정체는?

김유진 PD, 조제행 기자 jdono@sbs.co.kr

작성 2019.12.24 20: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한복판에 등장한 대형 선물상자…그 정체는?
서울시청과 청계천 사이에
수상한 선물 상자가 등장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걸음을 멈추게 하는 이 상자.
진짜 산타클로스가 놓고 가기라도 한 걸까요?
 
이미지 크게보기
서울시청과 청계천 사이에
수상한 선물 상자가 등장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걸음을 멈추게 하는 이 상자.
진짜 산타클로스가 놓고 가기라도 한 걸까요?
 
이미지 크게보기
안을 들여다보니 
예쁜 장난감들과 편지 한 통이 놓여져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엄마가 지금은 널 키울 수 없지만,
꼭 성공해서 몇 년이 되든 꼭 너를 데리러 올게.’
이미지 크게보기
“민재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된 아기는
매일 밤 엄마의 편지와 함께 잠이 듭니다.
…
이 이야기는 태어난 지 한 달도 안되어 
홀로 남겨진 민재의 이야기입니다.”
사실 이 상자는 무연고 아동의 현실을 알리고 
자립을 돕기 위해 설치된 캠페인 부스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부모의 품이 익숙해지기도 전에 
지하철 보관함, 베이비박스 등에서  
발견되는 아이들이 한 해 약 300명.
이미지 크게보기
‘무연고 아동’으로 불리며 
시설을 전전하는 아이들은 해마다 늘고 있지만, 
이를 보듬어줄 손길은 여전히 부족하다고 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분유와 기저귀 값도 부족한 상황이고…
교사 1명당 아이 7명을 돌봐야 하는 상황이라
시설로 오더라도 
따뜻한 품에 안기려면 한없이 기다려야 해요.”
이미지 크게보기
“더욱이 만 18세가 되면 무조건 시설을 퇴소해야해요.
한창 보살핌이 필요한 나이인데 
혈혈단신으로 사회에 나가게 되는 거죠.
이 캠페인을 통해 무연고 아동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이미지 크게보기
올겨울, 
아이들의 꿈을 응원하는 산타가 되어 주세요.
후원금은 무연고 아동의 보육 및 교육비, 치료비, 
자립지원을 위해 쓰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부모 품이 익숙해지기도 전에 혼자가 되는 '무연고 아동'이 한해 약 300명.
해마다 아동보호시설로 오는 아이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지원은 미비합니다.

기획 조제행 / 글구성 김유진 / 그래픽 김태화 / 제작지원 초록우산어린이재단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