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미 특수부대, '북한 기지 습격·요인 생포' 합동 훈련

한미 특수부대, '북한 기지 습격·요인 생포' 합동 훈련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12.23 09: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미 특수부대, 북한 기지 습격·요인 생포 합동 훈련
한미 특수부대원들이 지난달 가상의 북한군 기지를 습격해 요인을 생포하는 훈련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23일 미국 국방부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 등에 따르면 한국 특수전사령부와 주한미군은 지난달 군산 공군기지 등에서 근접전투 훈련을 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이달 16일 훈련 사진 등 12장을 공개하며 한국군과 주한미군이 정기 훈련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전대원들이 건물 내부를 습격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도 유튜브에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사진에는 주한미군 병사들이 군산 공군기지 건물에서 한 인물을 생포해 나가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흰옷을 입은 해당 인물은 가상의 북한 요인으로 추정됩니다.

주한미군 특전사령부와 한국 특전사는 강원도에서 공중 낙하 훈련을 했고, 미군 특전대원들은 치누크(CH-47) 헬기에서 강하 훈련을 했습니다.

동영상에는 소총에 소음기를 찬 특전대원이 연막탄을 터뜨리며 군산기지 건물로 진입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특전대원들은 건물 내부에서 '북한군 군복'을 입은 대항군과 교전했습니다.

건물 위에는 전투기가 지나가기도 했습니다.

미군이 북한을 가상의 적으로 상정한 특수부대 훈련을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한미 군 당국이 특수전 합동 훈련을 지속해서 실시하고 있지만, 훈련 사진을 거의 공개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이번 미군의 훈련 사진 공개는 북한을 향해 경고를 보낸 것으로도 해석됩니다.

북한이 일방적으로 정한 북미협상 시한인 연말을 앞두고 '성탄절 선물'을 언급하며 고강도 도발을 시사한 상황에서 미군이 군사적 경고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 사진을 공개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성탄절 전후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커지면서 미국의 대북 압박 수위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은 지난 20일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그 무엇에 대해서도 준비가 돼 있다"며 "우리는 매우 높은 수준의 대비태세를 갖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미국 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