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LG, '백지위임' FA 오지환과 4년 40억 원 계약

LG, '백지위임' FA 오지환과 4년 40억 원 계약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19.12.20 13: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LG, 백지위임 FA 오지환과 4년 40억 원 계약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자유계약선수(FA) 오지환(29)과 40억 원에 계약했습니다.

LG는 오지환과 4년 총액 40억 원(계약금 16억 원, 연봉 6억 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오지환은 경기고를 졸업하고 2009년 LG에 1차 지명으로 입단해 11시즌 동안 1천20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1 103홈런 530타점 188도루를 기록했습니다.

2016년에는 20홈런을 터트려 잠실구장을 홈구장으로 쓰는 유격수로는 최초로 시즌 20홈런을 달성했습니다.

오지환은 LG와 협상 초기에 6년 장기 계약을 제안했으나 비판 여론이 높아지자 계약 조건을 LG에 백지 위임했습니다.

차명석 LG 단장은 장고 끝에 오지환에게 4년 40억 원을 최종 제시했고, 결국 사인을 받았습니다.

계약을 마친 오지환은 "계속 줄무늬 유니폼을 입어 정말 기쁘다. 입단 이후 팀을 떠난다는 생각은 꿈에도 해본 적이 없다.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리고 항상 팀을 위한 선수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차 단장은 "오지환은 우리 팀의 내야 수비의 중심이자 핵심 전력이다. 팀에 대한 애정이 깊고 10년간 주전 유격수로 활약하여 많은 공헌을 한 선수다. 앞으로도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로서, 계속 핵심 선수로 활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