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바꾼 임동호 "불출마 조건으로 자리 제안 받은 건 아냐"

참고인 신분 검찰 출석…'불출마 대가로 자리 제안' 의혹 조사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9.12.20 07:16 수정 2019.12.20 1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에서 민주당 내 경선에 나가지 않는 조건으로 청와대 측으로부터 자리를 제안받았다고 주장한 임동호 전 최고위원이 어제(19일)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언론 보도 이후 임 전 최고위원은 말을 바꿔서 경선 불출마 조건은 아니었다고 했는데, 검찰은 무엇이 진실인지, 당시 경선 과정에 청와대의 개입이 있었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했습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이 어제 오후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검찰 조사에선 임 전 최고위원이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울산시장 경선 불출마 대가로 청와대에서 다른 자리를 제안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집중 조사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임 전 최고위원은 앞서 임종석 청와대 전 비서실장 등 친분이 있는 여권 인사들과 자리를 논의한 적은 있지만 경선 불출마 조건은 아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임동호/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 : 이제 좀 자리 가서 좀 해야 되지 않나 이런 얘기들은 계속 있어 왔습니다. 근데 무슨 불출마를 얘기로, 그런 조건으로 무슨 자리에 갔으면 좋겠다 그런 이야기는 전혀 없었습니다.]

하지만 임 전 최고위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지방선거 출마를 준비하던 시점에, 경선 불출마를 대가로 청와대 측으로부터 자리를 제안받았다고 직접 밝힌 적이 있습니다.

[임동호/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 (SBS 인터뷰 中) : ((제안받았을 때는) 송철호 후보 돕기로 이미 결심하셨을 때인가요?) 경선할 때죠. (경선 과정 중에 제안이 왔던 모양이네요?) 그렇죠. 그렇죠.]

검찰은 임 전 최고위원의 진술이 바뀐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의 업무 수첩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