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고교 '부모 숙제' 없어진다…내년부터 과제형 수행평가 폐지

중고교 '부모 숙제' 없어진다…내년부터 과제형 수행평가 폐지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19.12.19 19:02 수정 2019.12.20 08: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고교 부모 숙제 없어진다…내년부터 과제형 수행평가 폐지
교육부가 중·고등학교 학부모들 사이에서 '부모 숙제'로 불리는 과제형 수행평가를 없앱니다.

교육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학교생활기록 작성 및 관리지침(훈령)' 일부 개정령안을 그제(17일) 행정예고했습니다.

이번 개정은 행정예고 및 규제 심사 등 절차를 거친 다음 내년 1학기부터 중·고교에 적용됩니다.

교육부는 해당 지침의 별표에 규정돼 있는 수행평가의 용어 정의에 '교과 수업시간에'라는 문구를 추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으로 수행평가는 "교과 담당교사가 '교과 수업시간에' 학습자들의 학습과제 수행 과정 및 결과를 직접 관찰하고, 그 관찰 결과를 전문적으로 판단하는 평가 방법"으로 정의됩니다.

수행평가는 수업시간에만 이뤄져야 한다는 취지입니다.

평가 운영 방법을 규정한 부분에는 '정규교육과정 외에 학생이 수행한 결과물에 대해 점수를 부여하는 과제형 수행평가는 실시하지 않는다'라는 문구가 추가됩니다.

과제형 수행평가는 수업 시간에 마무리하기 어려운 활동이나 과제를 집에서 해오게 시키는 것입니다.

일회성 숙제도 있지만, '미술 작품 만들어 오기'나 '화분에 모종 심어서 관찰일지 쓰기' 같은 예체능·실험 분야 과제는 사교육까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최근 학생부 공정성 강화 방안을 마련하면서 평가는 교사가 직접 관찰하고 지도한 부분에 한정해야 '부모 찬스'를 막을 수 있겠다고 판단했다"면서 "기존 지침보다 강제성 있는 규정을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개정안에는 학생부 대필을 금지하는 원칙 조항도 담겼습니다.

'사용자(교사)는 직접 관찰·평가한 내용을 근거로 자료를 입력해야 한다'는 조항이 신설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