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동호 "靑 민정, '울산 불출마 조건' 과분한 자리 제안"

검찰, 송철호 '단수 공천' 과정 주목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19.12.19 07:08 수정 2019.12.19 10: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 공천 과정에서, 송철호 현 시장의 민주당 내 경쟁자가 경선 불출마 조건으로 청와대 민정수석실 관계자로부터 과분한 자리를 제안받았다고, 저희 SBS와의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이른바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서 선거 개입은 없었다던 청와대의 기존 입장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내용입니다.

원종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둔 재작년 말,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비서관급 이상 고위 인사로부터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임동호/前 민주당 최고위원 : (청와대 행정관 쪽에서 연락이 왔나요?) 행정관 아니었습니다. 정치 관련 논의나 이런 건 다 정무수석실에서, 정무에서 하는 거지 민정에서 하는 게 아닌데… ((행정관보다) 더 위에 있는?) 아, 그런 얘기는 곤란하다니까요.]

임 전 최고위원은 당시 울산시장 후보 자리를 놓고 송철호 현 울산시장 등과 경선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민정수석실 고위 인사가 경선 불출마를 조건으로 다른 자리를 제안했다는 것입니다.

[임동호/前 민주당 최고위원 : '경선하지 말고 그냥 자리를 하는 게 어떻겠냐' 이거죠. 총영사 말고요. 나름대로 자리 이야기를 해서, 그러니까 저한테는 과분한 자리죠.]

임 전 최고위원의 이런 주장은 지난 10일 검찰 조사를 받은 직후 내놓은 입장문에는 없던 내용입니다.

지방선거에 개입한 사실이 없다는 청와대 설명과도 배치됩니다.

임 전 최고위원의 주장을 확인하기 위해 SBS는 조국 전 장관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등에게 여러 차례 전화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시장 후보로 송철호 시장이 단수 공천된 과정에 청와대 입김은 없었는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