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춘재 8차 사건 경찰 브리핑에 "사실과 달라" 반박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19.12.17 19: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이춘재 8차 사건 경찰 브리핑에 "사실과 달라" 반박
'진범 논란'을 빚은 이춘재 연쇄살인 8차 사건에 대해 직접 조사에 나선 검찰이 오늘(17일) 사건 당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과정에 '조작'이 아닌 '오류'가 있었을 뿐이라는 경찰의 공식 브리핑을 정면 반박했습니다.

이춘재 8차 사건을 두고 검찰과 경찰이 갈등 조심을 보이는 가운데 이 사건 의혹의 핵심인 국과수 감정을 두고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수원지검은 오늘 오후 8차 사건의 재심청구인인 윤 모 씨를 범인으로 검거할 당시 증거로 사용된 국과수 감정서에 '오류'가 있다는 앞선 경찰의 발표 내용을 반박했습니다.

검찰은 "국과수 직원이 감정 과정에서 시료 분석 결괏값을 인위적으로 조합, 첨삭, 가공, 배제해 감정상 중요한 오류를 범했지만, 당시 감정에 사용된 체모가 바꿔치기 되는 등 조작한 것은 아니라는 경찰 발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그동안 입수한 한국원자력연구원 감정자료, 국과수 감정서 등 제반 자료, 관련자 및 전문가에 대한 조사 결과를 종합해 이같이 판단된다고 말했습니다.

또 "8차 사건 국과수 감정서는 범죄 현장에서 수거한 것이 아닌 일반인 체모를 감정한 결과를 범죄 현장에서 수거한 체모에 대한 감정 결과인 것처럼 허위로 작성하고, 수치도 가공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경기남부경찰청 수사본부는 오늘 오전 브리핑을 열고 보도자료를 통해, 현장에서 발견된 체모에 대해 총 5차례 방사성동위원소 분석한 결과에 대해 상세히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이들 중 1차 분석을 제외한 2∼5차 분석에 쓰인 체모는 방사성동위원소 분석 전 장비의 정확성을 측정하기 위한 표준 시료일 뿐, 현장에서 발견된 체모가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검찰에 출석한 감정 전문가들은 윤 씨를 제외한 다른 모든 용의자에 대한 국과수 감정서에는 범죄 현장에서 수거한 체모 감정 결과를 기재했지만, 유독 윤 씨의 체모에 대한 감정서에만 엉뚱한 시료를 범죄 현장에서 수거한 체모인 것처럼 감정서를 허위 작성해 조작했다고 밝혔다"고 지적했습니다.

검찰은 국과수 감정서 조작 과정에 대해서는 재심 의견서에 상세히 설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당시 국과수는 원자력연구원에 시료 분석을 맡기면서 모두 현장에서 발견된 체모라고 밝혔다"면서, "원자력연구원 입장에서도 당초 분석 결과를 조작할 수 없다고 본다"고 맞섰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