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패딩 훔친 고교생, SNS에 자랑하다 검거돼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19.12.17 18:55 수정 2019.12.18 09: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명품 패딩 훔친 고교생, SNS에 자랑하다 검거돼
명품 패딩을 훔쳐 달아난 고등학생들이 자신들의 SNS에 훔친 패딩을 입은 사진을 올렸다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고등학생 16살 A군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군 등은 지난달 3일 광주 서구 백화점에 있는 명품 의류 매장에서 168만 원짜리 패딩 1개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손님인 것처럼 매장 직원에게 여러 가지를 물어보며 주의력을 떨어뜨린 후 진열대에 걸려 있던 옷을 몰래 들고나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이들은 훔친 옷을 입고 SNS에 자랑하는 듯한 사진을 올렸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CCTV 분석을 통해 나타난 용의자 인상착의와 비슷한 A군 등을 경찰로 소환해 범행을 자백받았습니다.

소환 당시에도 A군은 훔친 패딩을 입고 있어서 경찰이 회수해 매장 주인에게 돌려줬습니다.

이들은 전날에도 광산구 한 대형아웃렛에서 같은 브랜드의 옷을 훔치다가 종업원에게 들켜 입건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