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한상의 "내년 경제 V자 회복 어려워…민간 활력 되살려야"

대한상의 "내년 경제 V자 회복 어려워…민간 활력 되살려야"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12.17 17: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한상의 "내년 경제 V자 회복 어려워…민간 활력 되살려야"
▲ 서영경 대한상의 지속성장이니셔티브 원장

내년 경제성장률이 소폭 높아지겠지만 'V자' 회복과 같은 급격한 반등은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오늘(17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2020년 경제전망 세미나'를 열고 이 같은 전망을 밝혔습니다.

대한상의 지속성장이니셔티브(SGI) 서영경 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민간 부문 부진이 지속하면서 잠재성장률을 하회하는 성장이 유지될 것"이라며 "V자 회복과 같은 급격한 반등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경제가 구조적 하향세에 진입한 가운데 민간 활력 부진은 미래 성장잠재력마저 약화할 수 있다"며 "투자 우호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등 다각적 정책 노력이 필수"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한국은행은 올해와 내년 한국 경제 성장률을 각각 2.0%, 2.3%로 전망하며 "설비투자와 수출이 개선되고 민간소비도 내년 하반기 이후 점차 회복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이날 연사로 참석한 이정익 한국은행 조사국 차장도 "반도체를 중심으로 글로벌 정보기술(IT) 업황이 개선되고 글로벌 투자와 제조업 경기가 나아지면서 국내 경기도 점차 개선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김천구 SGI 연구위원은 하지만 "올해 1∼9월 민간 성장기여율은 25%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이라며 "내년에도 정부 주도 성장이 이어지면서 민간 성장기여율은 올해 수준으로 낮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 기업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규제 혁파 ▲ 과학기술·데이터분석 등 고부가 서비스산업 연구개발(R&D) 확대 ▲ 정책 예측 가능성 제고를 통한 불확실성 완화 등을 요구했습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