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우리·하나은행, 소비자 보호 평가 '미흡'

우리·하나은행, 소비자 보호 평가 '미흡'

유덕기 기자 dkyu@sbs.co.kr

작성 2019.12.17 10: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우리·하나은행, 소비자 보호 평가 미흡
대규모 원금 손실을 불러온 파생결합펀드 DLF를 판매한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이 금융당국의 소비자 보호 실태 평가에서 낮은 성적을 받았습니다.

금융감독원이 오늘(17일) 발표한 '2018년도 금융소비자 보호 실태평가' 결과에 따르면 평가 대상 68개 금융사 가운데 종합등급 '미흡'을 받은 곳은 우리은행과 하나은행 2곳입니다.

미흡은 다섯개 평가 등급 우수,양호,보통,미흡,취약 가운데 두 번째로 낮은 등급입니다.

두 은행은 10개 평가항목 가운데 '상품판매과정의 소비자 보호 체계'에서 '미흡' 점수를 받았습니다.

금감원은 평가 기준 시점이 지난해였지만, 두 은행이 올해 DLF 불완전 판매 등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을 고려해 종합등급을 1등급 강등했습니다.

10개 평가항목별 평가 결과를 보면 대구은행,수협은행,한국씨티은행 등이 민원 발생 건수에서, 농협은행,한국씨티은행,하나은행 등은 금융사고 부문에서 각각 미흡 평가를 받았습니다.

종합등급에서 취약 등급을 받은 곳은 없었습니다.

반면 국민은행, 신한카드, 현대카드 등 3개사는 종합등급 '우수' 등급을 받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