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또 무산된 본회의…계산 다른 여야, 협상 난항

또 무산된 본회의…계산 다른 여야, 협상 난항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19.12.16 20:37 수정 2019.12.16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런데 국회는 방금 보신 바깥 상황하고는 별개로 오늘(16일)도 돌아가지를 않았습니다. 내년 총선 때 국회의원 어떻게 뽑을지 정하는 선거법을 놓고 각 당들 계산법이 여전히 달라서 논의가 막힌 상태입니다.

박하정 기자입니다.

<기자>

밤을 새워서라도 선거법 등을 협상한 뒤 오늘 다시 만나자는 게 국회의장의 사흘 전 주문입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만남 자체를 거부했고 문희상 의장은 오늘도 본회의 무산을 선언했습니다.

[한민수/국회 대변인 : 지금껏 국회는 겪어보지 못한 최악의 상황만 연출하고 있습니다. 상식과 이성을 갖고 협상에 나와주기를 국회의장으로서 강력히 촉구합니다.]

여야는 서로를 겨눴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자유한국당에서 마음을 바꿔서 개혁 입법 과제와 관련해서 국회를 정상적으로 운영해 나가겠다는 이런 마음만 있다면 언제라도 (정상화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심재철/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회 의석이라는 게 국민의 민심을 받아서 정확히 대변해야 할 일이지 어디 엿가락 흥정하는 것입니까.]

한국당을 뺀 '4+1 협의체'의 선거법 협상은 교착상태입니다.

비례대표 50석 전체가 아닌 일부에만 연동률을 적용하자는 이른바 '캡 씌우기'를 두고 이견은 여전합니다.

석패율제를 놓고 당 대표 간 신경전도 벌어졌습니다.

중진들 재선 보장용으로 악용된다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 말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모욕이라며 중진에게 석패율이 적용되지 않게 명문화하자고 맞받았습니다.

여기에 한국당은 선거법 원안을 본회의에 상정하면 무기명 투표 참여를 검토한다고 했는데 부결을 노린 거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4+1 협상의 틈을 비집고 판 자체를 흔들어 놓겠다는 계산이 깔렸다는 겁니다.

그러자 민주당도 원점 재검토 가능성을 언급하며 정의당을 압박하는 등 선거법과 공수처법 처리를 둘러싼 여야의 수 싸움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최혜영)  

▶ [국회 연결] 본회의 일정 불투명…극적 타협 가능성은
▶ 밀치고 머리채 잡고…국회 안팎은 온종일 난장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