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노영민 "청와대 공직자 1채만 남기고 모두 팔아라"

노영민 "청와대 공직자 1채만 남기고 모두 팔아라"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19.12.16 20:33 수정 2019.12.16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에서도 오늘(16일) 관련 소식이 있었습니다. 청와대 고위급들 중에 집 2채 이상 가진 사람은 1채 빼고는 다 팔라는 권고가 내려간 것입니다. 청와대에서 이런 이야기 나오면 재산이 공개되는 정부의 다른 고위직들도 눈치를 보게 될 걸로 예상이 됩니다.

정경윤 기자입니다.

<기자>

주택 매각을 청와대 참모들에게 권고한 사람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입니다.

"2주택 이상 가진 비서관급 이상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1채를 제외하고 나머지 주택을 모두 팔라"고 했습니다.

서울 강남 3구 같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역에 주택을 두 채 이상 보유한 11명이 대상입니다.

청와대는 강제 규정이 아닌 권고라면서도 국민 여론에 대한 책임 등에 따라 스스로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알아서들 팔지 않겠냐는 것입니다.

지난 11일 시민단체 경실련의 지적도 일부 수용했다고 했습니다.

청와대 고위 공직자 65명이 소유한 부동산 가격이 지난 3년간 1인당 평균 3억 원 이상 올랐다는 지적이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부동산 정책에 대한 신뢰성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고, 국민 감수성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논의 과정에서 일부 반대도 있었지만 부동산 안정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가 워낙 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실상 대통령 뜻이라는 말입니다.

다주택 보유자인 한 참모는 "난감하다"면서도 "부동산 정책 성공을 위해 처분해야 하지 않겠냐"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청와대가 솔선수범하면 다른 부처 고위 공직자에게도 영향을 미치지 않겠느냐"고 말해 확산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습니다.

고위 공직자들이 집을 판다고 부동산 정책이 성공하겠느냐는 지적에는 "정책 실효성을 올리기 위한 조치이고 어떨게 될지는 지켜보겠다"고 답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유동혁, 영상편집 : 정성훈, CG : 최지원)  

▶ 규제에도 수억씩 껑충…서울 아파트값, 이번에는?
▶ "빨리 팔아라" 다주택자 압박…종부세↑ ·양도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