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감찰서 유재수 비리확인' 檢 발표 반박…"최종 결과 아니다"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12.15 17:09 수정 2019.12.15 17: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감찰서 유재수 비리확인 檢 발표 반박…"최종 결과 아니다"
청와대는 검찰이 그제(13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기소하며 청와대의 직무유기를 시사한 데 대해 정면 반박하면서 "검찰의 발표는 최종 수사 결과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검찰이 '유 전 부시장 중대 비리 혐의 중 상당 부분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감찰 과정에서 확인됐거나 확인이 가능했다'고 한 데 대해 "의미를 정확히 파악하기 어려운 문장"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윤 수석은 "어느 의미이든 청와대는 이미 밝힌 대로 당시 민정수석실이 수사권이 없는 감찰을 했고 감찰이라는 범위와 한계 내에서 밝혀진 사실을 토대로 판단했다"며 "감찰은 당사자 동의가 있어야 조사가 가능한데 유재수는 처음 일부 사생활 감찰 조사에는 응했지만 더는 조사에 동의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감찰 조사를 더는 진행할 수 없었던 당시 상황에서 판단의 결과는 인사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었다"며 "수사를 의뢰할지 해당 기관에 통보해 인사 조치를 할지 결정 권한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있다"고 했습니다.

검찰이 확정되지도 않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범죄 행위를 놓고 의도적으로 '모호한' 설명을 함으로써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책임론을 부각시키려하는 것으로 보고 이에 대해 강한 불만을 제기한 겁니다 .

이와 관련한 언론보도에 대해서도 윤 수석은 "청와대가 감찰을 무마했는지 주어진 권한 안에 처리했는지 검찰 최종 수사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는데도 언론은 청와대가 감찰을 무마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하고 있다"며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추측 보도를 자제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수사 결과가 나오면 그 내용을 놓고 사실관계를 다투게 될 것이며 수사 중이라도 감찰을 무마했다는 근거가 있으면 그 근거를 대고 보도하면 된다"고 했습니다.

청와대는 김경수 경남지사, 유 전 부시장, 청와대의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과 천경득 총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텔레그램 단체대화방에서 금융위원회 고위급 인사를 논의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이런 단체 대화방은 존재하지도 않았고 금융위 고위급 인사를 논의하지도 않았다"며 부인했습니다.

또 천 행정관이 유 전 부시장을 조사하려는 이인걸 당시 청와대 특감반장에게 '피아를 구분해야 한다'고 말했다는 사실을 최근 검찰조사에서 인정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도 "천 행정관은 인정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윤 실장이 유 전 부시장한테서 감찰 무마 부탁을 받고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에게 유 전 부시장을 봐달라고 부탁했고 백 비서관이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부탁해 감찰이 중단됐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도 "윤 실장은 그런 부탁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청와대는 아울러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둘러싼 하명수사 의혹 부인에도 검찰이 최근 울산경찰청 수사과장을 조사했다는 이유로 청와대 행정관이 김 전 시장 비리첩보 수집차 울산을 방문했을 것이라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청와대는 김기현 비리 첩보를 수집하지 않았고 하명 수사도 없었다"고 거듭 해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