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가 모국어가 아니라서" 툰베리, 오해 낳은 표현 사과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9.12.15 16:48 수정 2019.12.15 17: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영어가 모국어가 아니라서" 툰베리, 오해 낳은 표현 사과
스웨덴 출신 청소년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16)가 영어로 진행한 연설의 한 표현이 논란이 되자 곧바로 사과했습니다.

툰베리는 지난 1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기후변화 대응촉구 집회에서 "세계 지도자들은 여전히 책임지지 않으려 하고 있다"며 "그들이 도망칠 수 없게 만들어야 한다. 그들을 벽에 밀쳐놓고 우리의 미래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제25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5)가 뚜렷한 결론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한 발언입니다.

그런데 "벽에 밀쳐놓아야 한다"(put them against the wall)는 발언이 극우성향 인사들에게 빌미를 제공했습니다.

극우 매체 브레이트바트는 '벽에 밀쳐놓아야 한다'는 툰베리의 표현이 젊은 혁명가들 사이에서 흔히 쓰이는 폭력을 옹호하는 은어라며 툰베리가 쿠바 혁명의 주역 피델 카스트로를 떠올리게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해당 기사는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SNS에 활발히 공유됐고, 툰베리를 지지하지 않는 사람들은 툰베리의 발언이 폭력적이었다는 등 기사를 옹호하는 댓글을 달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반응을 접한 툰베리는 트위터에 "어제 세계 지도자들에게 책임을 촉구하면서 유감스럽게도 '그들을 벽에 밀쳐놓아야 한다'고 말했는데 이건 스웨덴어를 그대로 영어로 옮긴 표현(swenglish)"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스웨덴어로 '누군가를 벽에 밀친다'는 것은 그 사람에게 책임을 묻는다는 뜻"이라며 "모국어가 아닌 외국어로 이야기하다보니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툰베리는 "그러나 누군가 이 말을 오해했다면 사과한다"며 "나 자신을 비롯해 학교 파업 운동은 그 어떤 형태의 폭력에도 반대한다는 점은 말할 필요도 없지만 어쨌든 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올해의 인물'로 선정한 툰베리는 지난 9월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 기후변화 위기에 무책임한 어른들을 질책하는 연설을 하는 등 환경운동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