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글' 최초 부녀 출연 전소미X매튜, 생존 첫날부터 눈물 보인 이유는?

SBS 뉴스

작성 2019.12.13 10: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글 최초 부녀 출연 전소미X매튜, 생존 첫날부터 눈물 보인 이유는?
가수 전소미와 그의 아버지인 배우 매튜 다우마가 '정글의 법칙'에 동반 출격한다.

오는 14일 첫 방송될 SBS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서는 물보다 진한 핏줄 케미를 자랑하는 전소미 부녀의 고군분투 정글 입성기가 공개된다.

이들의 출연은 '정글의 법칙' 9년 역사상 최초의 부녀 동반 출연이다. 정글 출연이 버킷리스트였다는 전소미와 매튜 다우마는 출연이 결정된 후, "상어도 때려잡겠다"라며 남다른 열정을 뽐냈다. 이들은 정글을 준비하는 자세마저 예사롭지 않았다. 특히, 매튜 다우마는 직접 작살을 만들고 나무에 오르는 영상을 촬영해 제작진에게 전달하는 등 열정과 실력으로 제작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전소미는 "집에 갈 때마다 아빠가 구석에서 뭘 계속 연습하고 있다. 아빠는 정글에 모든 걸 걸었다"라며 제작진에게 하소연 아닌 하소연을 해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전소미 역시 아빠 매튜와 커플 도끼를 준비하고 도끼질을 연습하는 등 정글 준비에 만발을 가했다.

그런가 하면 "소미와 정글을 가다니 꿈만 같다"라던 매튜와는 달리, 전소미는 제일 걱정되는 사람에 "아빠"를 꼽는 등 두 사람은 묘하게 삐거덕 거리는 모습을 보였다. 정글에 도착한 전소미와 매튜는 첫 사냥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그동안의 연습과는 달리 매튜는 10미터 가까이 되는 코코넛 나무에 오르다 미끄러져 버린 것. 전소미는 상처투성이인 매튜의 모습에 눈가가 촉촉해지기도 했다.

전소미-매튜 다우마의 알콩달콩 짠내 가득한 정글 생존기는 14일 밤 9시 첫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서 공개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