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우승 이끈 린드블럼, MLB 밀워키행…3년 109억 원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9.12.12 21:14 수정 2019.12.12 2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올해 프로야구 두산의 우승을 이끈 정규시즌 MVP 린드블럼 투수가 메이저리그 밀워키 유니폼을 입게 됐습니다.

미국 현지 언론은 밀워키가 린드블럼과 3년간 보장액 912만 달러, 109억 원에 계약했다고 전했습니다.

옵션 달성 시에는 최대 1,800만 달러까지 받을 수 있는데 빅리그에 진출한 KBO 출신 테임즈와 켈리를 넘는 최고 대우입니다.

한편 키움은 외국인 타자 샌즈와 결별하고 내·외야가 모두 가능한 타일러 모터를 영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