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축구팬은 박항서를 '박당손'으로 불러…성과 기대"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12.12 11:39 수정 2019.12.12 14: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베트남 축구팬은 박항서를 박당손으로 불러…성과 기대"
베트남 축구 역사를 계속해서 다시 쓰고 있는 박항서 감독을 현지 축구팬들은 '박당손'(Park Dang Son)이라고 부르며 앞으로도 많은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박당손은 박 감독의 성과 '운이 좋은 때'라는 뜻으로 현지인들이 농담으로 흔히 쓰는 '당손'이라는 말을 합성한 별명입니다.

일간 타인니엔에 따르면 베트남 팬들은 박 감독을 이렇게 부르며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본선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예선 등 앞으로 있을 중요 대회에서도 성과를 내주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박 감독의 지휘 아래 베트남 축구는 지난해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4강 신화와 10년 만의 AFF 스즈키컵 우승을 달성하는 등 연거푸 역사를 다시 썼습니다.

또 지난 1월 있었던 아시안컵에서는 12년 만에 8강에 진출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레이스에서도 G조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습니다.

타인니엔은 이 같은 성과를 언급한 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지난 10일 동남아시안(SEA) 게임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딴 뒤 박 감독의 인기가 더 높아져 베트남에서 가장 유명하고 사랑받는 외국인이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10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의 경기 때 박 감독이 베트남 선수에게 파울 판정을 한 심판에게 항의하다가 퇴장 당할 때 관중들이 "박항서, 박항서"를 끝없이 연호한 것이 이를 증명한다고 보도했습니다.

팬들은 또 박 감독이 '베트남 축구에 금을 가져다주기 위해 태어난 사람'이라고 말한다고 전했습니다.

베트남 축구가 위기에 빠졌을 때 등장해 베트남 축구 역사상 전례가 없는 기적을 만들고 있다는 것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