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보니하니' 박동근·최영수 출연정지 "책임 통감…엄중히 점검·개선"

SBS 뉴스

작성 2019.12.12 08: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EBS, 보니하니 박동근·최영수 출연정지 "책임 통감…엄중히 점검·개선"
EBS가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 출연자의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이 방송된 것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EBS는 11일 공식 사과문을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보니하니'의 최근 유튜브 인터넷 방송에서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이 가감 없이 방송돼 주요 시청자인 어린 학생들을 비롯한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심한 불쾌감과 상처를 드렸다.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고 인지 즉시, 비상 대책회의를 열고 전사적 차원의 대책 및 이행 계획을 수립했다"면서 "문제의 출연자 2명(박동근, 최영수)을 즉각 출연 정지시키고, 관련 콘텐츠에 대한 유튜브 영상을 삭제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EBS 프로그램 관리 책임이 크다"면서 "이번 사고를 계기로 모든 프로그램 출연자 선정 과정을 전면 재검토하겠다. 프로그램 관련자에 대한 책임을 철저히 묻고, 징계 등 후속 조치를 엄격히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고 원인을 철저히 파악해 제작 전 과정에 걸쳐 엄중히 점검하고 개선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진행된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는 최영수(당당맨)가 채연(하니)이 자신의 팔을 붙잡자 거칠게 뿌리치고 때리는 듯한 동작을 취하는 장면이 포착돼 거센 비난이 일었다.

이에 '보니하니' 측은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 보니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고 해명하며 "좀 더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채연 소속사 또한 "본인 확인 결과 단순한 장난이었다며"며 "오해가 생겼는데 폭력 행위는 없었다"고 일축했다.

하지만 박동근(먹니)가 과거 방송에서 채연에게 성희롱 및 욕설을 한 장면이 재조명돼 논란은 해당 프로그램 출연자에 대한 논란이 더욱 커졌다. 영상에서 박동근은 채연에게 "리스테린 소독한 X. 독한 X"이라고 말했다. 이 표현은 유흥업소에서 자주 쓰이는 성적인 은어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니하니' 측은 "박동근은 해당 발언이 그런 은어인 줄 몰랐다. 대기실에 있는 리스테린으로 가글 한 것을 가지고 장난치다 한 발언"이라고 설명하며 사과했다.

다음은 EBS의 공식 사과문 전문이다.

EBS를 항상 아끼고 사랑해 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EBS 인기 프로그램인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최근 유튜브 인터넷 방송에서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이 가감 없이 방송되어 주요 시청자인 어린 학생들을 비롯한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심한 불쾌감과 상처를 드렸습니다. EBS는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EBS는 사고를 인지한 즉시, 비상 대책회의를 열고 전사적 차원의 대책 및 이행 계획을 수립하였습니다. 우선 문제의 출연자 2명을 즉각 출연 정지시키고, 관련 콘텐츠에 대한 유튜브 영상을 삭제 조치했습니다.

이번 사고는 출연자 개인의 문제이기에 앞서 EBS 프로그램 관리 책임이 큽니다. EBS도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는데 충격과 함께 큰 책임을 느끼고 있습니다. EBS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모든 프로그램의 출연자 선정 과정을 전면 재검토하겠습니다. 프로그램 관련자에 대한 책임을 철저히 묻고, 징계 등 후속 조치를 엄격히 진행할 계획입니다. 무엇보다 앞으로 이와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파악해 제작 시스템을 정비하는 등 제작 전 과정에 걸쳐 엄중히 점검하고 개선할 방침입니다.

EBS는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엄격하고 주의 깊게 프로그램을 제작하겠습니다. EBS를 믿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EBS 사장 김명중

bijou_822@naver.com, joy822@partner.sbs.co.kr

(SBS funE 강수지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