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60년 첫 우승' 박항서 신화에 뒤집어진 베트남…난리 난 현지 반응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19.12.11 18: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동남아시안게임에서 60년 만에 우승을 달성하며 베트남 현지는 축제 분위기로 한껏 달아올랐습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 축구 대표팀이 현지시간 어제(10일) 동남아시아 게임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완파하며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새로 썼습니다. 

베트남 축구 팬들 거리로 쏟아져나와 오토바이에 굴삭기까지 타고 승리의 질주를 했습니다. 또, 축구 팬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기쁨을 만끽하는 등 베트남 전국이 박항서 감독에 대한 열광의 도가니로 변했습니다. 

조간신문 1면은 대부분 '박항서 매직'으로 도배했습니다. 일간 베트남뉴스는 '베트남의 역사적인 우승'이라는 제목으로 올린 기사에서 "결승전 종료 휘슬이 울리자 온 국민이 황홀감에 빠졌고, 자축하는 팬들이 거리로 쏟아져나왔다"고 전했습니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60년 만에 한을 풀 수 있어서 더욱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해야 할 일이 아직 많이 남아있기 때문에 초심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습니다. 

2017년에 베트남 지휘봉을 잡은 이후 연이어 신화를 써온 박항서 감독은 또 하나의 '박항서 매직'을 완성하며 2019년을 화려하게 마무리했습니다. 

(영상 제보 : 김가영·김기태·김기현, 영상 편집 : 이은경)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