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국민이 황홀"…베트남 언론들 '박항서 매직' 대서특필

이창재 기자 cjlee@sbs.co.kr

작성 2019.12.11 11:25 수정 2019.12.11 16: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온 국민이 황홀"…베트남 언론들 박항서 매직 대서특필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 축구 대표팀이 지난 10일 동남아시아 게임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따자 베트남 현지 언론들이 11일 관련 소식을 대서특필했습니다.

조간신문 1면은 대부분 '박항서 매직'으로 도배했고, 특히 축구 전문지 '봉다'는 베트남 우승이라는 제목으로 1면 전체를 박항서호 사진으로 덮었습니다.

봉다는 또 4면에 '베트남이 동남아시아의 정상에 우뚝 섰다'는 제목을 달고 베트남 U-22 대표팀 선수들이 박 감독을 헹가래 치는 사진을 실으며 박항서호가 지난해 12월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했을 때와 같은 장면이 연출됐다고 소개했습니다.

징과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대표적인 온라인 매체도 메인 페이지를 베트남 축구 소식으로 채웠고, '베트남 인베스트 리뷰' 등 경제 전문지도 박항서호의 업적 소개를 빼놓지 않았습니다.
'박항서 매직' 60년 만의 첫 우승에 환호하는 베트남 국민들 (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일간 베트남뉴스는 '베트남의 역사적인 우승'이라는 제목으로 올린 기사에서 "수백만 베트남 축구 팬들의 꿈이 60년 만에 이뤄졌다"면서 "결승전 종료 휘슬이 울리자 온 국민이 황홀감에 빠졌고, 자축하는 팬들이 거리로 쏟아져나왔다"고 전했습니다.

(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