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소 "韓, 日기업 자산 현금화하면 금융제재"…협박발언 논란

유병수 기자 bjorn@sbs.co.kr

작성 2019.12.10 23:55 수정 2019.12.11 04: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소 "韓, 日기업 자산 현금화하면 금융제재"…협박발언 논란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받은 일본 기업 자산의 현금화가 이뤄지면 한국에 대해 금융제재도 취할 수 있다고 협박성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아소 부총리는 어제(10일) 발매된 일본 월간지 '문예춘추' 2020년 1월호와의 인터뷰에서 "만에 하나 한국 측이 징용공 판결로 압류 중인 일본 민간 기업 자산의 현금화를 실행하면, 이쪽으로서는 심각한 예를 든다면 한국과의 무역을 재검토하거나 금융제재에 착수하는 등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신조 정권의 2인자로 꼽히는 아소 부총리는 잦은 망언으로 '망언 제조기'로도 불립니다.

그는 "어느 쪽이든 일본보다 경제 규모가 작은 한국이 먼저 피폐해질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판단을 하느냐의 문제"라며 한국 측을 압박했습니다.

아소 부총리는 "북한 문제를 비롯해 동아시아의 안전보장 환경의 심각성이 커지고 있지만, 최대 현안은 한국과의 관계"라며 "문제는 한국이라는 국가 자체보다도 국제법을 계속 무시하는 문재인 정권의 자세"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1965년 일한청구권협정으로 일본은 한국에 무상 3억 달러, 유상 2억 달러의 경제지원을 제공했고, 그 결과 '한강의 기적'이라고 불리는 한국의 경제발전을 가져왔다"면서 "이제 와서 '없었던 일'이라고 말한다면 '좀 기다려봐'라고 말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소 부총리는 또한 "아베 총리가 정말로 헌법 개정을 하려면 1기 더, 즉 총재 4선을 불사한다는 각오가 요구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포스트 아베 후보로는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을 꼽았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