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SBS 뉴스

작성 2019.12.10 20:04 수정 2019.12.10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 예산안 처리를 둘러싸고 여야가 막판 줄다리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10일) 반드시 예산안을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이지만 자유한국당은 추가 삭감을 요구하며 총력 저지에 나섰습니다. 국회를 연결해 현재 상황을 알아봅니다.
▶ [속보] 한국당 뺀 '4+1' 예산 수정안 본회의 통과…512.3조 규모
▶ 민주당 본회의 소집…예산안 처리 '일촉즉발' 국회
▶ '투명 심사' 약속 어긴 국회…또 깜깜이 '밀실심사'

2. 예산안에 앞서 여야가 합의한 민생법안 16건은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스쿨존 내 과속단속 카메라 설치를 의무화하는 '민식이법'과 주차장 안전을 강화하는 '하준이법'도 가결됐습니다.

[김태양/故 김민식 군 아버지 : 너의 이름으로 된 법으로 다른 많은 아이들이 다치거나 사망하거나 그런 일을 막아줄 수 있을 거야.]
▶ 눈물 속 통과…"민식이법이 다른 아이들 지켜주길"

3. 수도권과 충북 지역에 이번 겨울 처음으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됐습니다. 서울·경기와 충남, 대구에는 초미세먼지주의보도 내려졌습니다.
▶ 한반도 뒤덮은 '뿌연 먼지'…11일도 숨쉬기 힘들다
▶ 500m 앞도 안 보여…최악 스모그에 갇힌 中 빌딩들
▶ 올겨울 첫 비상저감조치…모르고 나온 시민들 '혼선'

4. 24살 청년 김용균 씨가 화력발전소에서 작업하다 목숨을 잃은 지 오늘로 1주기를 맞았습니다. 지난 1년간 일터는 과연 얼마나 안전해졌는지 근로자들과 함께 현장을 돌아봤습니다.
▶ [사실은] 故 김용균 사망 전과 후, 현장은 달라졌을까?
▶ '2인 1조' 권고한 위험한 일터… 현실은 '여전히 혼자'

5.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향년 83세로 별세했습니다. 고인이 보여준 세계 경영의 도전 정신과 함께 18조 원에 가까운 추징금에도 다시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경제계 잇단 애도
▶ 자본금 500만 원→재계 2위→해체…파란만장했던 대우

6.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로는 처음으로 미국 골든글로브상 후보에 올랐습니다. 감독상과 각본상, 최우수외국어영화상까지 3개 부문 후보로 지명됐는데 현지 반응을 취재했습니다.
▶ '韓 영화 최초' 기생충, 美 골든글로브상 후보 올랐다

7. 조국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사건을 맡은 재판부가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와 관련해 검찰의 공소장 변경 요청을 허가하지 않았습니다. 어떤 의미가 있는지 짚어봤습니다.  
▶ 정경심 공소장 변경 불허한 법원…검찰에 '경고'까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