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배드민턴 샛별' 안세영, BWF 신인상 영예…한국인 최초

'배드민턴 샛별' 안세영, BWF 신인상 영예…한국인 최초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9.12.10 21:30 수정 2019.12.10 2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 여자 배드민턴의 샛별 안세영 선수가 한국인 최초로 세계 배드민턴연맹 신인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안세영은 지난해 16살에 세계무대에 데뷔한 뒤 올해 국제대회에서 5차례나 우승해 세계랭킹을 9위까지 끌어올리며 급성장했는데, 세계연맹이 올해 가장 유망한 선수에게 주는 신인상 타이틀을 차지했습니다.

여자 복식의 김소영-공희용은 기량 발전상을 받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