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北 '최종 결심 임박' 압박…美 '안보리 소집' 맞불

北 '최종 결심 임박' 압박…美 '안보리 소집' 맞불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12.10 21:12 수정 2019.12.10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비핵화 협상 시한은 올해 말까지라고 못 박은 북한이 계속 담화를 쏟아내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자신들의 최종 결심이 임박했다고 했는데, 미국은 말 대신 유엔 안보리 소집 카드로 맞섰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더 잃을 게 없다던 김영철 아태위원장의 담화 발표 5시간 만에 북한이 또 공세에 나섰습니다.

새 담화의 주인공은 북한 외교의 총책인 리수용 노동당 국제 부위원장, 리 부위원장은 트럼프 미 대통령을 향해 초조하겠지만 현실을 받아들이라며 더 큰 재앙적 결과를 보기 싫다면 숙고하는 게 좋을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김정은 위원장이 얼마 안 있어 최종 판단과 결심을 할 거라고 밝혀 사실상 정해진 듯한 새로운 길에 대한 입장 발표도 예고했습니다.

북한의 대미 담화는 이달만 5번째, 외무성 간부부터 군 2인자에 전·현직 대미 실세까지 총출동시켜 대응 수준을 끌어올리고 있는 겁니다.

미국은 말 대신 명시적인 경고 카드를 빼들었습니다.

동창리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에 쓸 수 있는 엔진 시험까지 진행되자 유엔 안보리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단거리 미사일은 물론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까지 눈감아줬던 기존 입장과는 달라진 겁니다.

[박원곤/한동대학교 국제어문학부 교수 : (미국은) 그만큼 심각하게 보고 있다, (대륙간탄도) 미사일을 쏘지 말라고 경고를 하는 것이죠. (북한으로서는) 더 이상 협상하지 않는다는 것을 미국이 밝힌 것이라고 하면서 강력히 반발하겠죠.]

안보리 공개회의가 열리면 최근 북한과 연대를 강화해온 중국, 러시아가 어떤 반응을 보일 지가 최대 관심사입니다.

(영상편집 : 이승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