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속하다 가로등 쾅…차량은 '두 동강' · 일대는 '정전'

안희재 기자 an.heejae@sbs.co.kr

작성 2019.12.10 20:47 수정 2019.12.10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9일) 새벽 지하차도를 빠르게 달리던 승용차가 갑자기 균형을 잃고 도로 옆 가로등과 변압기에 부딪혔습니다. 차가 완전히 부서지며 타고 있던 3명이 다치고 근처 전기 공급이 끊기기도 했습니다.

안희재 기자입니다.

<기자>

이른 새벽 지하차도를 달리는 차량 옆으로 검은색 승용차가 빠르게 스쳐 지나갑니다.

추월 직후 갑자기 균형을 잃더니 도로 밖으로 튕겨 나갑니다.

일대 가로등이 동시에 꺼지고 어둠 속에서 커다란 불꽃이 튀어 오릅니다.과속 운전 사고어제 새벽 5시 반쯤 경기도 화성의 한 도로에서 23살 조 모 씨가 몰던 승용차가 가로등과 충돌했습니다.

지하차도를 빠져나온 차량은 여기 서 있던 가로등과 부딪힌 뒤 이곳 인도로 올라온 뒤에 변압기와 2차 충돌했습니다.

사고 충격으로 두 동강 난 차량 앞부분이 변압기를 덮친 겁니다.과속하다 가로등 쾅, 차량은 '두 동강'이 사고로 뒷좌석에서 오른팔을 크게 다친 22살 안 모 씨를 비롯해 탑승자 3명 모두 부상을 입었습니다.

또 변압기 파손으로 일대 10개 가구가 정전됐다 9시간 반 만에 복구됐습니다.

[목격자 : 차가 중간에 뜬 것 같아요. 속도를 이기지 못하고… 스파크가 일어나서 불이 붙은 거죠. 에어백이 다 터져 있어서…. 어떻게든 이 사람들 살려야 한다는 생각밖에 안 들더라고요.]

조 씨 일행은 근처 물류창고에서 일하는 동료 사이로, 일을 마친 뒤 함께 아침 식사를 하러 가던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를 토대로 조 씨가 제한속도를 지키지 않고 과속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최진화, 화면제공 : 경기소방재난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