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유재수 감찰 당시 '자리 유지' 청탁 정황 포착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12.10 21:10 수정 2019.12.10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감찰을 받을 당시에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직은 유지하게 해달라는 취지로 주변의 여러 인사들에게 부탁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습니다. 검찰은 사실상 감찰을 무마하기 위한 청탁이었던 걸로 보고 있습니다.

이현영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검찰은 재작년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 당시 유재수 전 부시장이 구명 청탁을 한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자리에 계속 있게 해달라"는 취지의 부탁을 했다는 관련 진술을 확보한 겁니다.

직책을 유지할 수 있도록 감찰을 중단해 달라는 의미였던 것으로 검찰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과 가까운 사이인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천경득 청와대 행정관 등이 이런 부탁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최근 잇따라 소환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김 지사 등을 상대로 실제 유 전 부시장의 부탁을 받았는지, 감찰 중단 과정에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집중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의 구명 청탁이 누군가를 거쳐 최종적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전달됐을 것으로 보고 다음 주쯤 조 전 장관을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조 전 장관 측 변호인은 서울중앙지검에서 진행 중인 가족 관련 의혹 수사에서는 진술 거부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해서는 감찰 중단을 결정하게 된 경위 등을 설명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하성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