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다섯 영웅의 희생"…헬기 추락 순직대원 영결식 참석

文, 현직 대통령으로서 첫 참석해 추도사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12.10 12: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독도 해역에서 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소방항공대원 5명의 합동영결식이 거행됐습니다. 영결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숨진 대원들을 영웅으로 부르며 그들처럼 국민 안전에 무한한 책임감을 갖겠다고 말했습니다.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0월 31일 응급환자 이송 중 독도 인근 해상에서 헬기 추락으로 순직한 소방항공대원 5명의 합동 영결식이 오늘 오전 거행됐습니다.

2004년 소방방재청 신설 이래 중앙정부가 주관한 순직 소방공무원 첫 합동영결식으로 유가족과 동료 소방대원 등 1천8백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현직 대통령으로선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해 추도사를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숨진 대원들을 영웅이라 지칭하면서 안전한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그들의 헌신과 희생을 기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민의 부름에 가장 앞장섰던 고인들처럼 국민의 안전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가지겠습니다.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국가가 소방관들의 건강과 안전, 자부심과 긍지를 더욱 확고하게 지키겠다고도 약속했습니다.

이어 희생자들과 함께 근무했던 대원 2명이 눈물의 조사를 낭독했습니다.

[배유진/동료 구급대원 : 당신들과 함께 해서 행복했습니다.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합니다. 사랑합니다.]

희생자들은 국립 대전현충원에서 안장됩니다. 당시 사고로 소방항공대원 5명과 민간인 2명이 희생됐는데 김종필 기장과 배혁 구조대원, 민간인 1명은 끝내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