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천서 외국인 노동자 흉기에 찔린 채 발견

포천서 외국인 노동자 흉기에 찔린 채 발견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19.12.10 11:33 수정 2019.12.10 14: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포천서 외국인 노동자 흉기에 찔린 채 발견
경기 포천시의 한 공단에서 네팔인 근로자가 목을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 포천경찰서는 어제(9일) 오후 7시 30분쯤 경기 포천시의 한 공단 기숙사 앞에서 네팔 국적 30살 A 씨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현장을 동료가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CCTV 확인 결과 A씨는 스스로 수차례 흉기를 휘둘러 숨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씨의 주머니 안에서는 네팔어와 한국어가 섞인 메모가 발견됐는데, 신에게 감사를 표하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할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