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성폭행' 주장女 "큰 고통"…가세연 "피해자 또 있다" 폭로 예고

SBS 뉴스

작성 2019.12.10 09: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건모 성폭행 주장女 "큰 고통"…가세연 "피해자 또 있다" 폭로 예고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가수 김건모(51)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 씨의 인터뷰를 공개하고, 또 다른 피해자 사연 공개를 예고했다.

'가세연'은 9일 A 씨와의 인터뷰 영상을 내보냈다. 더불어 "다른 피해자가 또 있다"며 이는 10일 공개하겠다고 했다.

먼저 김세의 전 MBC 기자는 A 씨에 대해 "유흥주점에서 일하는 분이라고 해서 성매매를 하는 분이라고 얘기를 하는데, 이 분은 성매매·2차를 나가지 않는 곳에서 일했다. 15분 정도 단위로 잠깐 앉았다가 일어나는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A 씨는 "왜 사건 당시(3년 전) 바로 경찰에 신고하거나 고소하지 않았나"라는 질문에 "당시에는 경황이 없었다. 나름 잊어보려고 노력도 많이 해봤다. 내 나이도 창창하고 혹시 미래에 너무 좋은 사람 만나서 결혼을 할 수도 있는 거고, 솔직히 용기가 나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그는 "가족들은 내 속도 모르고 김건모가 나오는 예능을 보면서 자꾸 즐거워하고 좋아한다. 그런데 (김건모가) 날 강간할 때 입었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자꾸 TV에 나오고, TV를 돌려도 재방송이 계속 나왔다"고 떠올렸다.

이어 "그런 장면이 괴롭고 내겐 고문이었다. 가족에게 말도 못 하고 너무나 큰 정신적인 고통이었다"고 토로했다.

A 씨는 김건모에게 공개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솔직히 돈을 바란 적이 한 번도 없다"는 그는 "진정성 있는 공개 사과와 앞으로 방송에서 두 번 다시 (김건모를) 안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터뷰 이후 강용석 변호사는 "이 사건 말고 훨씬 더 충격적인 내용을 가진 피해자가 있다. 내일 방송을 해드릴 것"이라고 추가 폭로 계획을 알렸다.

강 변호사는 이날 오전 11시 A 씨를 대리해 서울중앙지검에 김건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건모 측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며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SBS funE 강수지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