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딱 봐도 다른데…국내산으로 둔갑한 '日 수산물'

딱 봐도 다른데…국내산으로 둔갑한 '日 수산물'

KNN 황보람 기자

작성 2019.12.09 20:52 수정 2019.12.09 21: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방사능 걱정에 일본 수산물은 피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일부 수산물 시장 점포와 횟집에서 일본산을 국내산인 것처럼 판매하다 적발됐습니다.

KNN 황보람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의 한 수산물시장입니다. 판매되고 있는 멍게가 보입니다.

일본산 멍게인데 원산지 표시판을 봤더니 국내산으로 적혀 있습니다.

[단속반 : 멍게가 일본산이죠? (원산지) 표시가 어디에 돼 있습니까? (멍게요?……) 없죠?]

이곳은 일본산 가리비가 국내산으로 둔갑됐습니다.

[수산물 판매상인 : 빨리 적어놨어야 했는데, 이틀 정도를 저희가 (작성하는 것을) 놓친 겁니다.]

25kg에 달하는 일본산 참돔이 버젓이 국내산으로 바뀌어 판매되기도 합니다.

일본산과 국내산 참돔은 양식일 경우 색깔의 차이가 확연하게 나타나는 걸 볼 수 있는데요, 멍게와 가리비도 마찬가지로 색과 모양이 다른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일본산을 국내산으로 둔갑하는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거부감이 커지면서 잘 팔리지 않기 때문입니다.

국내산보다 비교적 싼 가격에 수입이 가능한 것도 이유입니다.

[홍준호/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 : 겨울철에 국내산 멍게나 가리비는 출하가 되지 않기 때문에 일본에서 수입하는 경우가 많아 시민들께서는 원산지를 꼭 확인하고.]

부산시 특사경은 이번 단속을 통해 적발된 업소 11곳에 대해 형사입건과 행정처분을 진행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원주 KNN)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