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 60년 만의 첫 우승 기대감에 베트남 들썩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12.09 14:03 수정 2019.12.09 14: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항서 매직 60년 만의 첫 우승 기대감에 베트남 들썩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오는 10일 동남아시아(SEA) 게임 축구 결승전을 펼치게 되자 60년 만의 첫 우승에 대한 기대감으로 베트남이 벌써 들썩이고 있습니다.

박항서호는 10일 오후 8시(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결승전을 펼칩니다.

박항서호가 이번에 우승하면 1959년 시작한 SEA 게임 축구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베트남이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됩니다.

첫 대회 때 월남(South Vietnam)이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바 있지만, 베트남이 통일되기 전 남쪽 대표팀이 이룬 성과여서 의미가 다릅니다.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아세안축구연맹(AFF)이 주최하는 '동남아의 월드컵' 스즈키컵에서 수차례 우승한 바 있지만, 유독 '동남아의 올림픽'인 SEA 게임에서는 맥을 못 춰 우승에 목말라 있습니다.

이번에 베트남이 SEA 게임 결승에 오른 것도 2009년 이후 10년 만입니다.

박 감독이 2017년 10월 베트남 성인 축구 대표팀(A대표팀)과 U-23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뒤 2년여간 치른 수많은 축구 경기에서 한 차례도 다른 동남아 국가 대표팀에게 무릎을 꿇지 않았기 때문에 베트남 축구 팬들의 기대감은 그 어느 때보다 큽니다.
지난7일 동남아시아 게임 준결승에서 캄보디아를 4-0으로 완파하고 결승에 진출하자 열광하는 베트남 축구 팬 (사진=연합뉴스)9일 베트남뉴스통신(VNA)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10일 박항서호의 결승전을 직접 보려는 축구 팬들이 많아 필리핀 마닐라행 항공권과 관광 패키지가 불티나게 팔리고 있습니다.

항공권이 매진됐는데도 현지 여행사에 문의 전화가 쇄도하자 베트남항공은 10일 오전 마닐라행 여객기를 6편 늘리기로 했습니다.

베트남 축구 팬 1천300명을 더 태울 수 있게 됐습니다.

베트남 안에서도 대규모 단체 응원전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부 민간기업에서는 10일 업무를 일찍 끝내고 종업원들이 함께 모여 박항서호를 응원하는 프로그램을 준비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