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엔터 "슬리피 단전·단수 주장, 거짓말"…한전 확인서 공개 [전문]

SBS 뉴스

작성 2019.12.09 10: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TS엔터 "슬리피 단전·단수 주장, 거짓말"…한전 확인서 공개 [전문]
래퍼 슬리피 전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 측이 슬리피의 숙소 단전, 단수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히며, 한국전력공사와 숙소 측의 관련 내용 확인서를 공개했다.

TS엔터테인먼트는 9일 공식입장을 내고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하게 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드린다"며 "최근 언론과 방송으로 밝힌 슬리피의 주장이 거짓임을 말씀드린다"고 주장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저희 소속 아티스트들이 사용하고 있는 숙소에 단전 또는 단수가 됐던 걸로 알고 있는데, 이는 명백한 거짓말이고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한국전력공사와 숙소 측의 사실확인서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단 한 번도 단전이 됐거나 단수가 됐던 적이 없다"며 "(슬리피는) 터무니없는 거짓말을 최근까지 계속했던 것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악의적으로 기사를 보도한 특정 매체와 악의적인 거짓말을 주장한 것에 대해 강경하게 법적 대응을 할 것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미지다음은 TS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TS엔터테인먼트입니다.

슬리피 관련 당사의 공식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일단 당사를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하게 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최근 언론과 방송으로 밝힌 슬리피의 주장이 거짓임을 말씀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저희 소속 아티스트들이 사용하고 있는 숙소에 단전 또는 단수가 되었던 걸로 알려져 있는데 이는 명백한 거짓말이고 말도 안 되는 주장입니다.

첫 번째 자료는 한국전력공사의 공문이고
두 번째 자료는 해당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사실확인서 입니다.

위에 적혀있는 주소지는 슬리피가 가족과 함께 살고 싶다고 회사에 부탁하여 회사가 계약내용 외 보증금 및 월세를 지원했던 슬리피와 그의 가족 거주지입니다. 위 거주지는 단 한번도 단전이 되었거나 단 한번도 단수가 되었던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슬리피의 일방적인 주장만을 보도한 특정 매체로 인해 그 보도를 보신 분들은 슬리피의 거짓주장을 사실로 받아드렸을 것입니다. 전화 한 통이면 알 수 있는 내용을 확인절차 없이 보도를 하신 것에 대해 굉장히 불쾌한 유감의 뜻을 표합니다.

또한 사실이 아닌 것을 그 누구보다 해당 거주지에 살았던 슬리피가 잘 알면서 매체 인터뷰와 방송을 통해 터무니없는 거짓말을 최근까지 계속 하였던 것에 대해 이는 악질적인 허위사실이며 이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입니다.

회사입장에서는 여러 개의 숙소를 관리를 하다 보니 가끔 공과금이 연체가 되어서 지급이 되고 고지서가 온 경우가 있었지만 단 한번도 단전, 단수 된 적 없음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립니다.

또한 악의적으로 기사를 보도한 특정 매체와 악의적인 거짓말을 주장한 것에 대해 강경하게 법적 대응을 할 것을 알려드립니다.

다시 한번 좋지 못한 기사로 인사 드리게 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

감사합니다.

[사진=SBS funE DB, TS엔터테인먼트]

(SBS funE 강수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