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교실서 흉기 난동…발차기로 제압한 코치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19.12.08 20:45 수정 2019.12.09 09: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의 한 초등학교 야구교실에 흉기를 든 남성이 들어와 학부모와 학생들을 위협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 야구교실 코치가 발차기로 이 남성을 제압해 경찰에 넘겼습니다.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거세게 저항하는 한 남성을 제압합니다.

[아프다니까. 놓으라고. 안 놔?]

그젯(6일)밤 9시쯤 서울 강북구의 실내 야구 교실에 한 남성이 들이닥쳤습니다.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야구 수업이 한창이었는데 이 남성은 다짜고짜 한 학부모의 뺨을 때리고는 품 속에서 흉기를 꺼내들었습니다.

이를 막아선 것은 야구교실 코치 김정곤 씨.

김 씨는 학생을 대피시킨 뒤 직접 골프채를 들고 남성에 맞섰습니다.

[김정곤/야구 교실 코치 : 갑자기 가슴에서 칼을 꺼내더니만 죽을래 하기에… 갑자기 저한테 달려들더라고요. 본능적으로 발차기로 차서 엎어지니까 경찰이 다 달려들어서 제압했습니다.]

김 코치의 용감한 대응 덕분에 다친 학생은 없었습니다.

[목격자 : 레슨장 안에서 (코치가) 발차기 하기에 그게 정말 영화 같은 장면이었는데…]

남성은 특수협박과 폭행 등의 혐의로 오늘 구속됐습니다.

경찰은 남성이 흉기를 휘두른 이유 등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소지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