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DLF 피해자들 "분조위 다시 열어라"…자율조정엔 '집단 대응'

DLF 피해자들 "분조위 다시 열어라"…자율조정엔 '집단 대응'

손형안 기자 sha@sbs.co.kr

작성 2019.12.08 1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DLF 피해자들 "분조위 다시 열어라"…자율조정엔 집단 대응
원금손실 물의를 빚은 해외금리 연계 파상상품, DLF 사태와 관련해 금융감독원이 손해액에 대한 배상비율을 결정했지만 투자 피해자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DLF피해자대책위원회와 금융정의연대는 내일(9일), DLF 분쟁조정위원회 재개최를 요구하는 내용의 의견서를 청와대에 제출할 계획입니다.

피해자들은 우선 분조위가 제시한 배상 비율이 턱없이 낮아 피해자들에게 불리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금감원은 앞서 내부통제 부실 등 은행 측의 과실 비율을 20퍼센트로 설정한 바 있는데, 피해자들은 이 책임 비율이 최소 50퍼센트는 돼야 한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아울러 DLF 판매는 사기 행위에 해당하는 만큼, 개별 분쟁조정이 아니라 집단 분쟁조정 방식으로 피해자 전체에 대한 일괄 배상안이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피해자들은 다만, 소송과 같은 방법은 고려하지 않고 있으며 은행과 피해자 간 진행되는 자율조정에 대해선 집단으로 대응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