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첨삭은 거짓, 100% 제보"…黃 "대통령이 직접 해명"

남정민 기자 jmnam@sbs.co.kr

작성 2019.12.07 20:53 수정 2019.12.07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수사가 어떻게 시작이 된 거냐, 이 논란 오늘(7일)도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제보를 받아서는 청와대 행정관이 일부 내용을 고쳤다, 그러니까 뭔가 의도를 가지고 손을 댔다는 식의 보도가 있었는데 청와대가 강하게 비판을 한 것입니다. 그런적 없다, 100% 제보를 정리했을 뿐이라면서 검찰을 겨냥한 듯한 비판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야당 쪽에서는 하지만 대통령 해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까지 나왔습니다.

남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오늘(7일) 한국일보 보도를 콕 집어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청와대 문 모 행정관이 이른바 김기현 첩보를 작성하면서 10% 정도 첨삭했단 내용인데,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누군가 제보 문건과 청와대가 경찰청에 이첩한 문건을 비교 분석했단 얘기인데, 누가 이런 거짓 주장을 퍼뜨리느냐며 명백한 오보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김기현 첩보는 100% 제보라며 문 행정관이 2016년부터 받아 온 제보를 이번에 정리한 것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최근 숨진 검찰 수사관 A씨와 관련해 엉뚱한 사람을 죄인으로 몰아놓고도 미안함의 표현도 보이지 않는다며 사실상 검찰에 날을 세웠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뻔뻔한 생떼, 헛소리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김정화/바른미래당 대변인 : (선거 개입) 의혹의 진상이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무슨 헛소리입니까?]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해명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보수 야당들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요구하자, 민주당은 검찰 못 믿겠다며 특검카드를 꺼내는 등 하명 수사 의혹을 둘러싼 공방은 더욱 거세질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이승환, 영상편집 : 채철호)    

▶ 송병기-청와대, 엇갈린 해명…풀리지 않은 쟁점 '셋'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