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 멕시코 마약카르텔 테러단체 지정 '보류'

트럼프, 멕시코 마약카르텔 테러단체 지정 '보류'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9.12.07 16:50 수정 2019.12.07 16: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멕시코 마약카르텔 테러단체 지정 보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멕시코의 마약 카르텔을 테러단체로 지정하는 방안을 보류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어제(6일),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멕시코의 마약 카르텔을 테러단체로 선언하기 위한 필요한 모든 작업이 완료됐고 법적으로 그렇게 할 준비가 됐다"면서도 멕시코 정부 측의 요청을 수용해 테러단체 지정을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좋아하고, 존경하며, 우리와 훌륭히 협력해 온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잠시 테러단체 지정을 미룰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대신 미국과 멕시코는 "이런 사악하고, 나날이 세력을 키워가고 있는 (마약)조직에 단호히 대처하기 위한 공동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초 미국과 접경한 멕시코 북부에서 6개월 된 쌍둥이를 포함해 미국과 멕시코 이중 국적인 모르몬교 신자 일가족 9명이 마약 카르텔의 무차별 총격에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자 강경대응 방침을 천명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공개된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멕시코 마약 카르텔을 테러단체로 지정할 것이라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그러자 오브라도르 대통령과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무장관 등은 멕시코의 주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면서 재고를 요청했습니다.

멕시코 정부 역시 마약 카르텔 때문에 골치 아프지만 그렇다고 테러단체 지정을 환영할 수는 없습니다.

미국의 멕시코 국내 문제 개입, 더 나아가 군사 개입까지 가능하게 할 수 있는 데다 멕시코 기업이나 정부에게까지 불똥이 튈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멕시코 마약 카르텔이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 이슬람국가(IS), 이란 혁명수비대, 보코하람 등과 마찬가지로 미 국무부의 테러단체로 지정되면 관련자들의 미국 입국이 불가능해지며, 이미 미국에 머물고 있는 이들은 추방됩니다.

또한, 금융기관들은 카르텔과 관련된 자금을 발견하는 즉시 자금을 동결하고 미 재무부에 알려야 합니다.

에브라르드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테러단체 지정 연기 발표 직후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한편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결정과 관련해, 새 북미무역협정(USMCA)을 둘러싼 미국과 멕시코, 캐나다와의 협상이 중차대한 단계로 들어선 가운데 이뤄진 것에 주목했습니다.

AP통신은 멕시코가 중남미 이민자들의 미국행을 막기 위해 수천 명의 보안군을 동원하고 있는 상황도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 정부의 요청을 수락해 멕시코 마약 카르텔의 테러단체 지정을 미룬 것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