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금도 광화문광장은 거대 행사장"·"교통 우려"…의견 쏟아져

"지금도 광화문광장은 거대 행사장"·"교통 우려"…의견 쏟아져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9.12.07 15:57 수정 2019.12.07 16: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지금도 광화문광장은 거대 행사장"·"교통 우려"…의견 쏟아져
"지금 광화문광장은 거대한 행사장입니다. 새 광장도 또 다른 행사장이 되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교통을 우회하면서까지 월대가 꼭 광장 안에 있어야 하나요?"

오늘(7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을 주제로 열린 1차 시민 대토론회에 참석한 시민 3백 명이 쏟아낸 의견 중 일부입니다.

이들은 10명씩 조를 이뤄 오전부터 6시간 남짓 광화문광장 조성 원칙과 운영 방안에 관한 원탁 토론을 벌였습니다.

시민 성 모 씨는 "지금 광화문광장은 거대한 행사장"이라며 "월·화요일은 행사 준비로, 목요일에서 일요일까지는 대형 텐트와 무대가 있는 행사로 채워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성 씨는 "앞으로 새 광장도 시민이 참여하는 일상 프로그램으로 채워진다면 또 다른 거대한 행사장이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습니다.

남 모 씨는 "광장에 서 있을 때 행복해야 하지만 지금은 그렇지 못하다"며 불편함을 토로했습니다.

새 광장 조성에 따른 교통 문제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줄을 이었습니다.

장 모 씨는 "교통을 우회하면서까지 월대가 꼭 광장 안에 있어야 하냐"며 월대 복원의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홍 모 씨는 모든 시민이 새로운 광장 조성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라고 지적하고 "시민이 원치 않으면 긴 시간을 두고 단계적으로 교통 문제 등을 해결하면서 방안을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정 모 씨는 "광장은 네트워크의 거점이 돼야 하는데 지금은 다른 가치를 만들려고 하니 문제가 되는 것 같다"며 광화문과 광장을 지하도로로 연결하는 아이디어를 제시했습니다.

서울시가 10월 22일∼11월 12일 시민 1,03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쉴 공간이 부족하고 집회가 많다는 불만이 많이 나왔습니다.

응답자의 44.5%는 새 광화문광장을 시민휴식공간과 도심 공원으로 조성해야 한다고 답했고, 문화행사 공간이 21.8%로 뒤를 이었습니다.

주제 발표를 맡은 전문가들도 추진 방향 등에 관해 다양한 의견을 내놨습니다.

남은경 경제정의실천연합 도시개혁센터 국장은 "오세훈 전임 시장 시절 7백억 원을 포함해 10년간 광화문광장에만 2천억 원의 예산이 중복 투자되고 있다"며 "예비타당성조사도 면제돼 예산이 적절한지 검증하는 단계도 거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남 국장은 "많은 세금이 투입되는 만큼 검증이 필요하다"며 "차량을 줄일 수 있는, 근본적 방안도 고민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홍경구 단국대 건축학과 교수는 "광화문광장은 정치 공간보다 일상의 즐거움을 느끼는 공간이어야 한다. 다양한 시민 참여 프로그램이 있어야 한다"며 "주변 건물과 호흡하고, 많은 사람이 머물 수 있는 공간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임창수 서울시 광화문광장사업반장은 "시민 의견을 바탕으로 조성 방향이 정해지면 내년에 구체적 방안을 단계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며 "시민의 일상적 활동에 적합하게 광장 일부 시설을 배치하는 방안도 준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교통 대책과 관련해 임 반장은 "교통난 완화를 위한, 다른 계획을 검토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 부분을 찾아가고 있다. 사직·율곡로는 선형으로 꺾는 부분을 완화하는 방안을 찾겠다"며 "광장을 비우는 '광장 휴가제'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토론회 참가자는 서울시가 19세 이상 시민 가운데 자치구, 성, 연령별로 균등하게 선정했습니다.

서울시는 오는 15일에는 세종문화회관에서 광화문광장의 구조와 교통을 주제로 2차 시민 대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